태터데스크 관리자

도움말
닫기
적용하기   첫페이지 만들기

태터데스크 메시지

저장하였습니다.


2008.06.20 12:34

유니클록·촛불 아이콘 성공 열쇠는 ‘무한 즐참’(시사in 40호)

기사 바로 가기 :

http://www.sisain.co.kr/news/articleView.html?idxno=2247


     

유니클록·촛불 아이콘 성공 열쇠는 ‘무한 즐참’
웹의 특성을 기발하게 응용한 ‘유니클록’ 프로모션이 국경을 넘어 폭발적 반응을 얻고 있다. 또 한편에선 촛불 아이콘을 통해 시민의 연대를 표현하는 ‘디지털 시위’의 성공 사례가 목격된다.

[40호] 2008년 06월 17일 (화) 15:52:04 김국현 (IT 평론가)

웹 을 돌아다니다 보면, 종종 UNIQLO CK(유니클록)을 걸어놓은 블로거와 만나게 된다. 한국에서도 성업 중인 의류 브랜드 유니클로(UNIQLO)가 블로거를 위해 만들어놓은 시계다. 블로그에 간단히 붙여놓을 수 있는 웹페이지 부품이다. 그러나 말로는 표현할 수 없는 오묘한 존재감의 여성 댄서들이 유니클로의 옷을 입고, 디지털 시계와 함께 교대로 나타나 마치 아날로그의 시간을 그리는 듯 춤추는 자태에 몰입되어 바라보곤 한다.

감성을 건드리며 패션을 제안하는 풍경은 분명히 프로모션이지만, ‘시계’라는 기능이 블로그라는 사적 공간에 채용되면서 이 프로모션은 어느새 일종의 놀이이자 문화가 되어간다. 그들은 웹이라는 매체를 기발하게 응용했던 것이다. 그것도 포털이나 검색 엔진이라는 기성 플랫폼의 특등석을 구입하지 않고, 참여자의 자발성이라는 웹의 본질에 ‘무임승차’하는 기발한 응용 사례다.

그렇지만 이 기발한 놀이는 확실한 프로모션으로 인정받아 ‘원쇼(One Show) 인터랙티브’ 그랑프리에 이어 ‘클리오 광고제’의 인터랙티브 대상을 거머쥐었다. 세계 3대 광고상 중 두 곳에서 대상을 타는 일은 대단한 영광이 아닐 수 없다. 어쩌면 세계는 앞으로 달라질 프로모션의 미래에 그러한 상을 준 것일지도 모른다.

참여자의 자발성 활용한 프로모션의 미래

그냥 예쁜 나머지, 그냥 마음에 드니까, 시쳇말로 ‘좀 짱이라서’ 자기의 블로그에 붙여넣은 이 놀이는 국경을 넘어 폭발했고 81개국 3만명이 넘는 사용자가 4만 개 가까운 유니클록을 설치했다. 또 212개국으로부터 1억이 넘는 액세스가 이루어지고 있다. 이 상황을 또 하나의 미디어 아트로 승화시킨 WORLD.UNIQLOCK (http://www.uniqlo.jp/uniqlock/#world)도 놓치기 아까운 사이트다.

고객을 유인하고, 그들을 참여시키며, 그들을 즐겁게 만들어 다른 고객을 유인하게끔 하는 ‘디지털 마케팅’의 교과서 같은 성공 사례. 이 사례는 업계에 영향을 미치고 트렌드를 만들었다. 그러나 그 중에서 유난히 독특한 또 다른 의미의 성공 사례를 우리는 지금 목격할 수 있는데, 그것은 의외로 ‘촛불’을 둘러싸고 벌어진다.

   
한 달도 안 되어 9만이 넘는 촛불 아이콘을 발행한 실타래 사이트(http://sealtale.com).
촛불시위에 마음만이라도 보내고 싶은 블로거가 웹에 촛불을 달기 시작한 것이다. 이 서비스를 제공하는 대학생 벤처 창업집단 실타래(http://sealtale.com/)는 고작 한 달도 안 되어 9만에 이르는 촛불 아이콘을 발행했다. 몇 번째 촛불이라고 선명히 찍힌 이 아이콘으로 시민은 연대를 통한 의사표현을 체험한다. 민중을 유인하고 그들을 참여시키며 그들을 즐겁게 만들어 또 다른 민중이 참여하는 ‘디지털 시위’의 성공 사례가 지금 목격되는 것이다.

일본에서는 유니클록의 오픈 2주일 전부터 이 클록 댄스의 오디션 영상을 티저풍으로 흘려보냈다고 한다. 그러나 실타래의 촛불은 그럴 필요가 없었다. 거리에 흘러넘치는 살아 있는 촛불이 이미 그들의 등장을 암시하기 때문일 것이다.


ⓒ 시사인(http://www.sisain.co.kr)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| 저작권문의
신고
Trackback 0 Comment 0


티스토리 툴바